[ad_1]

가치로서의 다양성과 다양성의 경제적 가치

1960년대 후반에 저는 브루클린에서 자랐고 뉴욕시 학교의 인종적 통합에 항의하고 베트남 전쟁에 반대하는 고등학생 권리 옹호자였습니다. 한때 나는 전쟁 종식을 위한 제임스 매디슨 고등학교 연합(James Madison Excessive Faculty Coalition to Finish the Struggle)이라는 단체의 수장이었습니다. 우리는 전쟁을 끝내지 않았고 확실히 인종 차별을 끝내지 않았지만 “도덕적 우주의 호는 길지만 정의를 향해 휘어진다”는 킹 박사의 웅변에 가끔 위로를 받습니다. 저는 긴 관점에서 관용으로 기울어지는 문화를 보지만 우리나라에 존재하고 소셜 미디어에 의해 합법화되는 혐오 발언, 인종 차별, 반유대주의, 동성애 혐오, 외국인 혐오를 무시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입니다. 이 증오는 항상 거기에 있었지만 지난 10년 동안 그것이 바위 밑에 숨어 있던 바위 아래에서 나오는 것을 보았습니다.

브루클린에서 자라면서 나는 내가 독특한 곳에서 살았다는 것을 알았고 인디애나에서 대학에 진학한 후 내가 전형적인 미국식 교육을 받지 않았는지 의심하기 시작했습니다. 1960년대는 우리 문화의 반사적 인종차별에 도전했고, 1970년대에는 성차별과 동성애혐오에 대한 지속적인 공격이 시작되었습니다. 그 시기에 성년이 된 우리들은 많은 것을 배웠고, 우리가 되고 싶은 사람이 되기 위해 자라온 태도와 맞서야 했습니다. 우리가 항상 인식하지 못했던 태도에 직면할 때 그것은 때때로 고통스럽고 종종 당혹스러웠습니다. 2023년 현재, 저는 이 작업이 끝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하지만 결국 다섯 살짜리 손녀를 데리고 모닝사이드 공원에 가서 그녀가 다양한 인종과 국적의 아이들과 노는 것을 보면 내가 살고 있는 이 도시의 다양성에 전율을 느낍니다. 제 고향을 특징짓는 분리와 소득 불평등이 있지만, 이 아이들과 그들의 가족은 다른 우주에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나는 그 우주에 사는 것이 행복합니다.

즉, 나에게 다양성은 윤리적이며 실제로 도덕적 가치입니다. 그것은 제가 깊이 믿는 원칙입니다. 우리는 서로 관계를 맺고 서로 다른 문화와 삶의 경험을 공유할 때 많은 것을 배웁니다. 뉴욕시에서는 이곳에 사는 사람들의 40percent가 다른 나라에서 태어난. 그들은 제 조부모님처럼 자신과 자녀를 위해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수천 마일을 여행할 용기가 있었습니다. 나는 많은 유대인 뉴요커처럼 내가 소수 집단의 일부라는 사실을 완전히 깨닫지 못한 채 자랐습니다. 하지만 그때 나는 할머니에게 브라이튼 해변의 노인들 중 일부의 문신에 대해 물어봄으로써 홀로코스트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뉴욕의 새로운 이민자들은 셀 수 없이 많은 장소에서 수많은 방법으로 “도시”에서 자란 사람들과 관계를 맺습니다. 세계의 많은 지역에서 당신은 결코 “원주민”이 될 수 없습니다. 뉴욕에서는 10년 정도 걸린다고 생각합니다. 확실히, 한 세대 이상은 아닙니다. 뉴욕시의 200만 명이 스페인어를 모국어로 사용하고 제 큰손녀는 격일로 영어와 스페인어로 수업을 가르치는 공립학교에 다닙니다. 가식적인 주지사에 의해 텍사스에서 버스로 올라온 수천 명의 이민자 어린이들은 이미 뉴욕시 공립학교에 등록되어 있으며, 그들의 부모는 연방 정부가 일할 수 있는 허가를 주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뉴욕은 다른 곳에서 이곳으로 온 사람들의 노동과 에너지 위에 세워졌습니다. 많은 아프리카계 미국인이 미국 남부에서 뉴욕시로 왔고 일부는 현재 남부로 돌아가고 있지만 Harlem에서 Mattress-Stuy까지의 동네는 물론 도시 전체가 그들의 일, 문화 및 정치에 의해 형성되었습니다.

그러나 다양성은 단순한 원칙이 아니라 경제적 가치도 있습니다. 미국 경제는 서비스 경제가 지배하고 있습니다. Joe Biden은 제조업을 미국으로 되돌리기를 원할 수 있으며 자동화는 이미 그 중 일부를 수행하고 있지만 GDP의 80percent는 서비스 경제에 있습니다. 요즘은 하드웨어보다 소프트웨어에 더 많은 돈이 있습니다. 그리고 사업가들은 그것을 압니다. 1950년에 미국 의류의 95percent가 뉴욕 시에서 제조되었을 때 500,000명의 사람들이 의류 산업, 즉 우리가 헝겊 무역이라고 부르던 곳에서 일했습니다. 오늘날 이곳에서는 샘플 이외의 의류는 거의 만들어지지 않지만 약 10만 명의 사람들이 뉴욕의 패션 산업에서 의류를 디자인하고 선보이고 판매합니다. 우리는 내가 종종 “두뇌 기반 경제.” 경제의 고부가가치 부분은 창의적, 분석적, 기술적, 전략적입니다. 재능이 필요합니다. 두뇌와 창의력이 필요합니다.

전 세계, 모든 국가, 인종, 민족의 사람들로부터 성별이나 성적 취향에 관계없이 직원을 채용할 수 있다면, 정의상 가능한 가장 큰 인재 풀을 끌어들이는 것입니다. 그룹이나 사람을 제거하면 내가 끌어낼 수 있는 재능이 본질적으로 줄어들게 됩니다. 경쟁이 치열한 글로벌 경제에서 다양성은 조직을 강화하고 경쟁자를 능가할 수 있게 해줍니다.

나는 조 바이든이 우리 정치에서 버림받은 미국 노동자들에게 어필하고 그렇게 하기 위해 “미국 우선주의” 경제를 추진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는 기술 및 경제 역사의 흐름에 역행하고 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도널드 트럼프처럼 그는 제조업에 대한 시대에 뒤떨어진 비전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대 자동차 공장은 수천 명이 아닌 수백 명의 직원을 고용합니다. 노동의 대부분은 자동화되어 있으며 미래에는 더 많은 수작업이 로봇에 의해 수행될 것입니다. 건설 거래도 같은 경향을 보입니다. 건물은 현장에서 지어졌습니다. 오늘날 그들은 자동화된 공장에서 조립식으로 제작되어 현장에서 조립됩니다. 내일의 직업은 어제의 직업과 다릅니다. 노스탤지어에는 가치가 있지만 이민자나 수출 산업으로 인해 노동자가 일자리를 잃었다는 생각은 시간이 지난 생각입니다. 잘못된 경제 분석보다 더 나쁜 것은 백인 우월주의 “대체 이론”과 같은 불합리한 개념으로 이어지는 병든 생각을 강화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밟아야 할 위험한 땅인데, 미국 노동자들에게 현대경제를 설명하려 한다면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다.

기술은 자동화, 세계화, 두뇌 기반 경제로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다양성을 가치 있고 필요하게 만들었습니다. 저렴한 통신, 계산 및 운송은 휴대폰에서 인터넷, 바코드, 컨테이너 운송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신기술을 기반으로 합니다. 우리 행성은 더 붐비면서도 줄어들었습니다. FaceTime 및 Zoom과 같은 발명품을 통해 가족은 서로 다른 대륙에 살며 연락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부유한 국가의 이민자들로부터의 송금은 개발 도상국의 가족과 자본 형성을 지원합니다. 사람들이 세계 경제의 상호의존성이 이제 영구적이며 아무리 민족주의적인 무력도발도 그 경제 시계를 되돌릴 수 없다는 것을 배우고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뉴욕시의 회복력과 뛰어난 경제력은 다양한 사람들과 커뮤니티에서 직접 파생됩니다. 사람들은 미국 전역과 전 세계에서 이곳에 옵니다. 그들이 오기 전에 집에서 온 다른 사람들을 찾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논쟁이 될 수 있고 모든 것이 평화와 사랑이 아니지만 그것이 작동하고 번성하는 방식은 놀랍습니다. 나는 다른 문화, 역사, 음식, 예술에 대해 배울 때 짜릿함을 느끼고 인간 공동체의 놀라운 복잡성을 결코 당연하게 여기지 않습니다. 뉴욕의 에너지는 사람과 다양한 우정, 직장 및 관계에서 맥동합니다. 이 참여는 긍정적이고 생산적이며 보존하고 보호할 가치가 있습니다.


[ad_2]

Source_